도쿄올림픽 개막식 ‘무관중’ 유력…‘올림픽 패밀리’ 입장은 허용

뉴스1 입력 2021-07-06 10:10수정 2021-07-06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오는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 및 일부 경기를 무관중으로 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아사히신문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오후 9시 이후의 야간 경기, 수용 인원의 50%가 5000명을 넘는 대규모 경기장에서의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단 이보다 작은 규모의 경기장은 조건부로 관중을 넣기로 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 ‘올림픽 패밀리’와 각국 외교관, 스폰서 등은 별도로 관전을 허용할 방침이며 이들은 개막식에도 입장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일본 정부는 별도의 특별 취급이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있을지 염려하는 의견을 고려해, 참석자를 수백명 규모까지 줄이기로 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는 이 같은 방침을 오는 8일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의 5자회담에서 결정지을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