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외국인 선수는 밀접접촉자라도 올림픽 출전 허용 전망

뉴시스 입력 2021-07-02 10:27수정 2021-07-02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반인은 밀접접촉자면 14일간 자가격리
올림픽 출전 외국인 선수, 다른 선수들 찬성시 경기 출전 허용 전망
야권 "감염 확산" 우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외국인 선수에 대해 코로나19 감염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더라도 다른 선수들이 양해할 경우 출전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도쿄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일반인의 경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 14일간 자가격리 하도록 지침을 정하고 있지만, 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선수에게는 예외가 적용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야권에서는 감염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신중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쿄도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대책 조정회의는 지난 4월말 발표한 관련 지침에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선수는 호텔 독방 등에 격리하며, 다른 선수들과 동선을 분리해 매일 진단검사를 실시해 음성이 나올 경우 및 의사의 허가를 조건으로 연습을 인정하기로 했다. 또한 다른 선수들 전체가 찬성할 경우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고 명기했다.

주요기사
최종 출전 여부에 관계되는 구체적인 규칙에 대해서는 조직위 등의 의료 관계자가 보건 당국과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달 30일 개최된 코로나19에 대한 야당 합동회의에서 내각관방 담당자는 “원래 밀접 접촉자는 검사 결과가 음성이더라도 자가격리해야 하는 것이 규칙이지만 올림픽은 4년에 한 번 열린다”며 “14일간 격리하면 경기에 나올 수 없게 될 수 있어 관계자들이 조정하고 있다”며 출전 허용 가능성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2010년 밴쿠버 패럴림픽에 출전 경험이 있는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요코사와 다카노리(??高?) 참의원 의원은 “밀접 접촉자의 출전을 계기로 감염이 확산되면 해당 선수가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요코사와 의원은 밀접 접촉자 선수의 출전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규칙 수립 후 신속히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