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속인 살해범 정체…다이어리로 밝혀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4 15:44수정 2021-06-24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순애보’ 가면 쓴 남편 끝내 범행 자백
피해자 캐롤라인(오른쪽)과 남편 바비. 인스타그램

그리스에서 지난달 한 영국인 여성이 목에 졸려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고인의 다이어리가 살해범을 잡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영국 더선에 따르면 사망한 캐롤라인 크라우치(20)는 살아 생전 남편 바비 애나 로스토 폴로스(33)로부터 심한 욕설과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19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 경찰에서 공개한 다이어리를 통해 알려졌다.

다이어리에는 2019년부터 부부의 다툼은 잦았고 폭행까지 이어졌다고 적혔다. 고인은 “아침 인사만 바랐을 뿐인데 오늘도 바비랑 싸웠다. 그가 문도 부쉈다. 아무래도 이 관계는 끝난 것 같다”며 남편과의 이별을 수차례 암시했다.

앞서 이번 사건은 발생 이후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 수사에 난항이 예상된 바 있다. 이때 피해자 집에서 발견된 다이어리가 사건의 실마리를 찾게 했다.

주요기사
아테네 경찰서는 다이어리 발견 뒤 계속된 추궁 끝에 남편의 우발적 범행임을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38일간 경찰서에서 아내의 무덤에 가고 싶다는 등 그리워하는 남편의 모습에 ‘절절한 순애보’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범행 후 CCTV 메모리 칩을 모두 파기, 아내와의 연락 내역도 삭제했다”며 “그 후 강도가 난입한 것으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실토했다. 이어 “아내가 임신 전 급격히 바뀐 호르몬 때문에 예민하게 굴었다. 헤어지자고 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면서 범행 이유를 밝혔다.

경찰에 연행된 진범 바비. 아테네 경찰서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