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특별 취급?” 日, 도쿄올림픽 개막식만 ‘2만명’ 논란 계속

뉴시스 입력 2021-06-22 12:50수정 2021-06-22 1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계자·스폰서 등 특별 취급 논란
"올림픽 귀족"으로 불리기도
내달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 수용 인원에 대한 파문이 일본에서 높아지고 있다. 경기 수용 관중은 최대 1만 명인데 스폰서 등이 참가하는 개막식만 2만 명으로 조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지지통신은 도쿄올림픽팰럴림픽 조직위원회 등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2만명의 입장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조정하는 데 대해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림픽 관계자를 ‘특별’ 취급한 것으로 여론은 받아들이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대책을 철저히 하겠다고 하면서도 관계자만 특별 취급한다는 대응에 의문을 나타내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 간부는 개막식에 대해 “특별한 행사다. 입장객은 2~3만명 정도 되어도 괜찮다”고 통신에 말했다.

주요기사
조직위 측은 관객과는 별도로 스폰서를 추가 인원으로 상정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지역의료기능진전기구 이사장 등 전문가가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가 바람직하다고 이미 제언한 상태다.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는 다른 일본 내 행사 보다 엄격한 기준이 요구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오미 회장 등의 제언을 존중할 뜻을 밝혔다. 지난 21일 “오미 회장 및 여러분의 제안은 확실히 수용하겠다”며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발령시 무관중 개최 가능성도 시사했다.

조직위 측이 스폰서 등을 ‘특별’ 취급하는 2만 명 방안은 이에 대한 역행으로 받아 들여질 가능성도 있다.
‘개막식 2만명’ 방안 논란이 커지자 무토 도시로(武藤敏?) 조직위 사무총장은 21일 일본 정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의 5자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대회 운영에 관계된 사람들은 주최자로, 관중은 아닌 관점에서 1만 명과는 별도로 생각한다”고 사실상 특별 취급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개막식 수용 인원에 대해서는 “정사(精査·자세히 조사, 면밀히 살펴봄)중이라 구체적인 숫자는 말씀드릴 수 없으나 그것(2만명) 보다는 명백히 적은 숫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야당은 공세에 나섰다. 제1 야당 입헌민주당 렌호(蓮舫) 대표 대행은 21일 트위터로 ”개막식만 갑자기 예외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나가쓰마 아키라(長妻昭) 부대표도 이날 당 회의에서 ”(전문가의 제언에) 완전히 반하는 얘기다. 2만 명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도쿄스포츠에 따르면 도쿄도의회의 오지마 고헤이(尾島紘平) 의원도 ”국민의 이해와 협력이 있어야 하는 올림픽인데 이걸로 이해를 얻겠는가. 특별‘한 사람들은 사퇴해도 되지 않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특별 취급을 받는 IOC 관계자 등이 이른바 ’올림픽 귀족‘으로 불리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일본 정부는 도쿄(東京)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IPC) 등과 5자 회의에서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안에서 최대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최종 결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