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쌍둥이 출산” 주장 남아공女, 결국 정신병동 입원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0:03수정 2021-06-22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시아메 타마라 시톨레. 트위터 갈무리
세계 최초로 열 쌍둥이를 낳았다고 주장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여성이 결국 정신병동에 입원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남아공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열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고시아메 타마라 시톨레(37)가 지난 17일 요하네스버그 템비사 병원에 입원해 정신감정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해 “검사 결과 환자가 임신했다는 증거가 없었고, 최근 제왕절개를 받은 흔적도 찾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지역 보건당국도 민영과 공공 의료시설 어디에도 열 쌍둥이가 태어난 기록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시톨레 측은 반박에 나섰다. 그의 변호인은 “시톨레는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입원했다”며 “변호인 접견도 허용되지 않았고 다른 심리학자에게 정신감정을 받겠다는 요청도 거절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앞서 남아공 현지 매체들은 지난 7일 시톨레가 프리토리아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아들 7명과 딸 3명을 출산했다고 앞다퉈 보도했다. 그러나 사흘 뒤, 시톨레의 남편 테보호 초테치가 “출산 이후 아내와 아이들을 본 적이 없다”며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하면서 ‘가짜 출산’ 의혹이 불거졌다.

하지만 시톨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은 지금도 날 사랑하지 않는다”며 “처음부터 기부금을 노리고 부자가 되기만을 바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산은 사실이다. 다만 아이들의 행방은 계속 비밀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