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걸작 ‘모나리자’ 복제품도 경매서 39억에 팔려

입력 2021-06-19 05:58업데이트 2021-06-19 06: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모나리자’를 복제한 그림이 경매에서 290만유로(약 39억원)에 팔렸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유럽의 한 수집가가 프랑스 파리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모나리자의 복제품을 290만유로에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경매업체 크리스티 관계자는 “이것은 미친 짓(madness)”이라면서 “모나리자의 복제품으로는 절대적인 기록”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감 한 시간 전까지 50만유로(약 7억원)에 머물렀던 입찰가가 갑자기 240만유로(약 32억원)로 치솟았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이 복제품임에도 높은 가격에 팔린 이유는 작품에 얽힌 독특한 사연 때문으로 보인다.

익명의 다빈치 추종자가 17세기에 그린 이 그림은 이 작품을 사들인 예술품 수집가 레이먼드 헤킹의 이름을 따 ‘헤킹 모나리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모나리자의 열렬한 팬이었던 헤킹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이 소장한 모나리자가 가짜이고 자신의 것이 진품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