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들, 中‘일대일로’에 맞서 ‘B3W’ 인프라 투자 합의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6-13 17:59수정 2021-06-13 1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프로젝트’를 견제하기 위한 대규모 글로벌 인프라 투자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이에 대한 주요7개국(G7) 회원국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중국의 대규모 대외 경제협력 구상을 통한 이른바 ‘경제 영토’의 확장 시도를 겨냥해 서구 동맹국들의 결집을 시도하고 나선 것이다.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G7 회원국 정상들은 12일(현지 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이런 글로벌 인프라 계획 추진에 합의했다. 이는 ‘더 나은 세계 재건(B3W·Build Back Better World)’ 계획으로 불리는 프로젝트로,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캠페인 ‘더 나은 재건’에서 따온 명칭이다. 선진 부국들이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맞서 내놓은 첫 대안 사업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민간 업체들의 파이낸싱 방식 등으로 추진되는 규모는 수천 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뉴욕타임스는 “그 규모와 야심은 2차 세계대전 후 유럽 재건을 위해 미국이 진행했던 ‘마셜 플랜’을 크게 넘어선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G7 국가들이 민주주의 부국들이 중국의 영향력에 맞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다는 것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자 한다”고 전했다.

G7 회원국은 아니지만 초청국 자격으로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등을 주제로 한 확대 정상회의 첫 번째 세션이 개최되기 전 콘월 카비스베이 호텔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처음으로 대면했으나 서로 “반갑다”는 인사를 건네는 데 그쳤다. 청와대가 기대했던 한일, 한미일 간 약식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는 G7 회의장에서 한일 정상이 자연스럽게 만나 회담하는 ‘풀어사이드 미팅(pull-aside meeting)’ 가능성을 열어 놓은 바 있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황형준 기자, 콘월=공동취재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