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소 너무 무서워”…나무 위로 도망가 ‘덜덜’ 떠는 사자

뉴스1 입력 2021-06-09 15:46수정 2021-06-09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물소떼가 나타나자 나무에 꼭 붙어있는 사자. (CATER NEWS 갈무리) © 뉴스1
케냐 마사이 마라에서 겁쟁이 사자가 물소떼를 피하려고 나무 위로 도망간 모습이 포착됐다. ‘동물의 왕’이라는 수식어가 무색한 상황이다.

최근 노르웨이 출신 사진작가 올라프 토클(54)은 케냐 마사이 마라에서 처음 본 장면을 포착했다.

사자가 나무 위에 매달려 긴장한 듯 주변을 두리번거리고 있는 것이었다.

앞서 사자는 다른 4마리의 사자들과 함께 사냥을 했다. 그러던 중 한 마리가 무리에서 벗어났고 그 순간 물소 500마리에 둘러싸이고 말았다.

주요기사
놀란 사자는 주변에 있는 나무 위로 냉큼 올라갔다. 겁쟁이 사자는 꼬리를 한껏 내리고 다리를 쭉 펴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물소떼 등장에 공포에 질린 한 마리의 사자가 나무 위에서 떨고 있다. (CATER NEWS 갈무리) © 뉴스1
물소떼는 사자를 한 시간 넘게 에워싸다가 이내 자신들의 갈 길을 갔고 그제야 사자는 나무에서 내려와 안전한 곳으로 도망갈 수 있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사진작가 토클은 “물소는 한 마리 사자를 발견하고 그를 둘러싸기 시작했다”며 “물소떼가 떠나기까지 사자는 나무 위에서 공포에 떨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