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공 장례식, 생전 직접 준비한대로 거행…“윌리엄-해리 화해의 장”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4-18 20:46수정 2021-04-18 22: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오후 2시 40분 영국 런던 교외 윈저성. 장중한 음악이 울려 퍼지자 붉은색 군복의 근위대 장병들이 어깨에 관을 들고 성 밖으로 나타났다. 북소리와 함께 관을 실은 녹색의 랜드로버 차량이 천천히 움직였다. 차량 뒤로 찰스 왕세자(73)와 앤 공주(71)가 걷자 에드워드 왕자(57), 앤드루 왕자(61), 윌리엄 왕세손(39), 해리 왕손(37)이 줄을 이었다. 마지막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95)이 탄 벤틀리 차량이 뒤따랐다. 100세 생일을 두 달 앞두고 9일 별세한 여왕의 부군 필립 공의 장례식은 여왕과 자녀 등 30명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치러졌다.

● 생전 필립 공이 직접 디자인한 장례식
이날 장례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시신 참배를 포함해 사람이 몰리는 모든 행사가 생략돼 영국민은 TV 생중계로 장례식을 지켜봐야 했다.

영구차 행렬은 윈저성에서 8분가량 이동해 장례식이 열리는 성조지 예배당에 도착했다. 행렬은 근위대뿐 아니라 보병부대, 해병대 등 군인 730명이 동원돼 호위했다. 영구차가 도착한 오후 3시 장례식이 시작되자 예포와 함께 전국적으로 1분간 묵념이 진행됐다. 일대 공항에서는 이착륙이 5분간 미뤄졌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등 주요 스포츠 경기도 잠시 중단됐다.

이날 장례식은 필립 공이 수십 년에 걸쳐 손수 준비한 대로 차분히 진행됐다고 BBC는 전했다. 필립 공은 25년 전부터 장례준비팀을 만들어 자신의 장례식을 대비했다. 필립 공의 시신이 안치된 관은 그리스와 덴마크를 상징하는 문양, 왕실 칭호인 에든버러 공작, 자신의 성인 ‘마운트배튼’이 새겨진 깃발에 감싸졌다.

주요기사
그 위로는 화환과 칼, 해군 모자가 놓였다. 1921년 그리스에서 태어난 필립 공은 1940년 영국 해군에 입대해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1947년 여왕과 결혼하면서 그는 그리스와 덴마크 왕위를 포기하고 영국인이 됐다. 관 위의 칼은 선왕인 조지 6세가 필립에게 결혼 기념으로 선물한 해군검이다. 관을 감싼 각종 상징들은 영국 왕실 역사상 최장수 군주의 배우자인 자신이 평생 여왕에게 충성한 점을 부각시키면서도 ‘여왕의 남편’ 이전의 자신의 정체성도 드러내도록 기획된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날 사용된 랜드로버도 필립 공이 2003년 영구차로 골라 개조한 차량이다. ‘랜드로버 마니아’였던 필립공은 2016년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 부부가 윈저성을 방문하자 직접 마중을 나가 랜드로버에 태워 오기도 했다. 그는 참전했던 경험을 녹여 영구차를 어두운 군용 녹색으로 도색했다. 관이 움직이지 않도록 특수 금속으로 된 고정대를 설치하는 등 개조를 거듭해 2019년이 돼서야 영구차를 최종 완성했다. 이날 장례식에서 사용된 찬송가 ‘영원한 아버지’도 필립 공이 생전 직접 고른 곡이다.

● 홀로 앉은 여왕
필립 공이 자주 타던 마차도 이날 윈저성에 도착했다. 생전에 그가 앉았던 마차 좌석에는 필립 공의 모자, 채찍과 갈색 장갑을 비롯해 조랑말에게 주는 설탕 덩어리가 담긴 작은 냄비가 놓여 있었다. 이날 장례식장에서는 74년간 자신의 곁을 지킨 남편을 보내고 홀로 앉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장례식에 참석한 이들은 모두 마스크를 끼고 거리 두기를 지켰다.

로이터는 이날 장례식이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손 간에 화해의 장이 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두터운 우애’의 상징으로 통하던 이 형제는 해리가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고 벌어졌다. 캐서린 세손빈과 메건 마클 왕손빈 간의 갈등, 마클의 인종차별 폭로 등이 이어지면서 형제는 서로 대화를 나누지 않은 채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으로 떠난 해리는 1년여 만에 장례식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귀국했다.

윌리엄과 해리는 운구 행렬에서는 사촌인 피터 필립스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걸었으나 장례식이 열리는 성조지 예배당에 들어갈 때는 나란히 붙어 입장했다. 장례식이 끝난 후에는 함께 걸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임신 중인 마클은 미국에서 TV를 통해 장례식을 지켜봤다. 필립 공의 관은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됐다. 장례식을 끝으로 공식 애도 기간도 종료됐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