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美국무 “미국은 중국과 대결할 준비 돼 있다”

뉴스1 입력 2021-03-04 04:46수정 2021-03-04 0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중국을 ‘금세기 최대의 시험대’라고 부르면서 미국은 필요하다면 중국과 대결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국무부에서 가진 첫 주요 연설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군사 행동보다 외교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나 코로나19와 같은 글로벌 차원의 도전에 대해서는 세계와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연설 와중에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21세기의 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인 중국과의 관계를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콩과 위구르족들의 권리를 옹호하겠다고 약속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중국이 더 큰 면책권을 얻은 듯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블링컨 장관은 “우리와 중국과의 관계는 그래야 할 때는 경쟁적이고, 협력적일 때는 협력적이며, 적대적일 때는 적대적일 것”이라면서 “우리는 중국을 강자의 입장에서 다룰 것이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