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크림반도 공격 책임 물을 것”

뉴스1 입력 2021-02-27 00:14수정 2021-02-27 0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국은 우크라이나 편에 서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의 크림반도 점령 7주년을 맞아 백악관 성명을 내고 “미국은 결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월 26일을 ‘러시아 크림반도 합병 저항의 날’로 지정한 바 있다.

지난달 20일 취임한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 중국 등 핵심 지역에 대한 외교정책 검토를 아직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주권 문제는 물론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구금, 2020년 미 선거 개입 의혹, 미국 정부에 대한 해킹공격 등 현안을 언급하며 러시아를 압박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몇 주 내로 솔라윈즈 해킹과 관련해서도 대응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