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한 번 핥았을 뿐인데…9세 소녀 사망, 왜?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6 19:16수정 2021-01-26 1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스크림을 먹고 쓰러진 뒤 사망한 하비바 키슈티. 데일리메일 트위터 캡처
영국의 9세 소녀가 아이스크림을 한입 먹은 후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다 결국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웨스트요크셔 출신의 하비바 키슈티는 지난 2019년 2월 가족과 함께 스페인 코스타델솔 해안으로 휴가를 떠났다.

아이스크림 상점에서 초콜릿 소스가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한입 먹은 하비바는 그날 저녁 호텔에서 쓰러졌다. 하비바는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지만 이틀 뒤 결국 사망했다.

케이티 디킨슨 검시관은 하비바의 사망원인을 ‘아나필락시스 쇼크(과민성 쇼크)’라고 밝혔다. 평소 견과류와 달걀 알레르기가 심했던 하비바의 체내에서는 치사량의 견과류가 발견됐다.

주요기사
25일 브래드포드 검시관 법원에서 열린 심리에서 하비바의 아버지는 판매자에게 아이스크림에 견과류가 들어있는지 세 번이나 확인했다고 말했다. 당시 판매자는 세 번 다 없다고 답했지만 아이스크림에는 땅콩과 아몬드 등의 견과류가 다섯 가지나 들어있었다.

셰필드 어린이 병원의 소아 병리학자 마르타 코헨 교수는 법정에서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아이스크림을 한 번만 핥아도 충분히 치명적”이라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아이스크림은 잠재적으로 하나 이상의 알레르기 유발 항원을 함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비바의 아버지는 또 “하비바가 쓰러졌을 당시 직접 심폐소생술을 했다”면서 호텔 의료진은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구급차가 왔는데도 부모를 태워주지 않아 택시를 타고 쫓아가야 했다”며 호텔과 병원 측의 입장을 요구했다.

6개월마다 한 번씩 해외여행을 했던 하비바의 가족은 이제 하비바가 없어 여행을 떠나지 못하게 됐다. 하비바의 아버지는 법정에서 “하비바는 항상 내가 자선 단체를 돕길 바랐다”면서 착했던 딸을 떠올리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