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숨겨진 딸, 명품 두르고 호화생활”…SNS 계정 폭로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2 16:47수정 2021-01-22 16: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숨겨진 딸로 알려진 엘리자베타 인스타그램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69)의 최대 정적인 알렉세이 나발니 전 러시아진보당 대표(45)가 푸틴 대통령에 관한 사생활 의혹을 잇달아 폭로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일간 더 선 등에 따르면 나발니는 일부 매체가 푸틴이 내연녀와의 사이에서 낳았다고 지목한 엘리자베타(17)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했다. 이 소녀는 ‘루이자’라는 이름으로 계정을 운영 중이다.

게시물을 보면 평소 구찌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면서 입생로랑(YSL), 보테가 베네타, 톰포드, 샤넬, 돌체앤가바나(D&G), 발렌티노, 알렉산더왕 등 명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또 코로나19가 확산한 상황에서도 칵테일과 샴페인을 마시러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주요기사
영국에서 학교를 다닌 이들과 춤을 추는 사진도 있어 그가 영국에서 교육을 받았다는 추측도 나온다고 매체는 전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숨겨진 딸로 알려진 엘리자베타 인스타그램 캡처
엘리자베타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공개 직후 1만7000여명에서 현재 7만3000여명까지 급증했다.

게시물에는 “와, 내 세금으로 산 청바지다”, “네 돈으로 구입한 것도 아닌데 과시하지 말라”, “아버지를 사랑하는가”, “푸틴의 딸로 태어난 기분은 어떤가” 등 비난의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프로엑트(Proekt)’에 따르면 엘리자베타는 푸틴 대통령이 전처인 루드밀라와 이혼하기 전인 2003년 태어났다.

엘리자베타의 어머니는 올해 45세인 스베틀라나 크리보노기크라는 여성으로 전직 청소부였지만 지금은 로시야뱅크 주주사의 지분과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키장 등을 보유한 자산가로 전해졌다.

나발니는 푸틴 대통령의 ‘비리 자금’으로 이들이 호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19일에도 나발니는 동영상을 통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남부 흑해 연안에 초호화 주택을 갖고 있다고 폭로하며 “부패한 자금으로 만든 성(城)”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크렘린궁은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