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세 상공에 비행기 출현…요격위해 전투기 출격

뉴시스 입력 2020-10-29 12:15수정 2020-10-29 1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 애리조나주 불헤드시티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선거 유세 현장 상공 비행금지 구역에 28일(현지시간) 항공기 1대가 진입해 미군 전투기가 출격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CNN이 보도했다.

존 코넬리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 대변인은 “28일 오후 대통령의 유세 현장 상공에 소형 비행기가 진입해 F-16 전투기 1대가 긴급 출격했다”고 밝혔다.

코넬리오 대변인은 “이 소형 항공기는 초기 요격 절차에 반응이 없었지만 요격에 나선 전투기가 신호탄(signal flares)을 발사한 뒤 무선통신이 연결됐다”며 “위반 항공기는 사고 없이 통제구역 밖으로 벗어났다”고 덧붙였다.

선거 유세 현장에서 소형 항공기는 보이지 않았지만 전투기가 비행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군중들과 대통령의 관심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투기 비행과 관련, 자신이 민주당으로부터 군 지원을 위한 자금을 얻어냈다고 자랑했다.

주요기사
상공에서 들리는 전투기 비행 소리에 집회에 참석한 군중들은 큰 목소리로 “USA”를 외쳤으며 남성 한 명은 “저것이 자유의 소리”라고 말하는 등 환호했다.

미 비밀경호국 요원들도 예상하지 못했던 비행기의 존재에 실제로 무대에 오르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빠르게 움직이는 등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