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DC국장 “내년 중반에나 대중에 백신 공급”…트럼프 “실수한 것”

뉴시스 입력 2020-09-17 12:31수정 2020-09-17 1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드필드 CDC국장 상원 청문회 발언
"마스크가 백신보다 개인보호에 더 효과적"
트럼프 즉각 반박…"더 일찍 백신 공급"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내년 중반에나 대중이 널리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레드필드 국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상원 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 국민 대부분은 내년 늦은 봄이나 여름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오는 11월~12월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어느 정도 동의하면서도 “공급은 매우 제한적이고 우선순위를 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은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먼저 제공될 것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공급량은 늘어날 것”이라며 “우리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백신을 대중에 공급하는 시점은 아마 내년 2분기 말, 3분기 말이나 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레드필드 국장은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로부터 개인을 보호하는데 있어 백신보다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면서 백신이 대중에 널리 공급되기까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등의 방역 지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이의를 제기하며 “그가 실수했다”고 질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드필드 국장의 백신 보급 시기 관련 발언에 대해 “그가 그런 말을 했을 때 실수한 것 같다”며 “잘못된 정보”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린 그가 말한 것보다 훨씬 빠른 수준에서 준비가 돼 있다”며 이르면 대선 전인 10월 중순부터 백신을 투여할 준비가 될 것이란 최근 주장을 되풀이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이 백신보다 더 효과적일 것이란 발언에 대해서도 “백신보다 더 효과적인 수단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것과 관련해 레드필드 국장과 통화했다”면서 “나는 당신이 그에게 (다시) 묻는다면 질문을 잘 이해하기 못했다고 말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압박했다.

미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대체로 내년에나 백신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엽병연구소장도 최근 CNN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백신이 적게 나올 것이다. 내년이 돼서야 공급량이 늘어 많은 사람들에게 투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사회를 넘어 면역우산이 형성될 때까지 충분히 백신을 공급하려면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