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日스가 총리와 미·일 동맹 더욱 강화 고대”

뉴시스 입력 2020-09-17 01:15수정 2020-09-17 0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베 전 총리와 구축한 인도태평양 비전 계속 추구"
미국 백악관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며 미·일 동맹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압도적 다수표를 확보한 뒤 일본 의회에서 총리로 선출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 추가 강화와 공동의 목표 발전을 포함해 그와 아베 신조 전 총리가 구축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 태평양의 비전을 계속 추구할 준비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과 일본의 관계는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 협력해 이를 더욱 강하게 만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일본 관방장관이던 스가 총리는 지난 14일 자민당 총재에 올랐고 이날 일본 의회에서 총리로 공식 선출됐다.

전임자인 아베 전 총리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 재발로 직무를 계속하기 어렵다며 총리직을 내려 놓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