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일자리, 코로나19로 2∼5월 53만개 이상↓

뉴시스 입력 2020-07-03 03:34수정 2020-07-03 0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월 실업률 7.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탈리아에서 53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없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통계청(ISTAT)은 이날 5월 취업자 수는 2280만 명으로 최근 4년 내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난 2월 대비 53만 8000명이 감소했다고 했다.

통계청은 5월 실업률이 7.8%로 4월의 6.6%에서 증가했다고 밝혔다.


실업률은 비교적 적게 증가했다. 하지만 통계에서 제외된 실직자들의 구직활동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부연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는 지난 2월 하순부터 이탈리아를 강타했다. 한 때 최대 피해국으로 부상하기도 했다. 감염자가 급증하자 이탈리아는 3월부터 봉쇄 조치를 실시했다. 봉쇄 조치는 경제에 타격을 줬다.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는 24만 1000명이 넘으며 약 3만 5000명이 사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