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은 ‘마호메트 만평가’에 언론자유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5년 덴마크 일간지에 이슬람교의 창시자 마호메트를 폭탄 모양의 터번을 쓴 테러리스트로 묘사한 만평을 그려 이후 줄곧 암살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는 만평가 쿠르트 베스터르고르 씨가 언론의 자유를 위해 헌신한 공로상을 받았다.

베스터르고르 씨는 8일 독일 포츠담에서 언론사 발행인과 편집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한 세미나에서 직접 행사에 참석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서 상을 받았다. 메르켈 총리는 “그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문제의 만평은 2005년 9월 율란츠포스텐지에 게재됐다. 함께 게재된 12개의 만평은 포스텐지가 마호메트와 이슬람교에 대한 동화책을 준비하던 소설가 카레 블뤼트겐 씨를 돕기 위해 여러 명의 만평가에게 의뢰한 것이었다. 그런데 베스터르고르 씨의 만평에 무슬림이 반발했고 나아가 서유럽과 이슬람 국가들이 언론 자유의 한계를 놓고 국제적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이슬람 테러조직에 암살 대상으로 지목된 그는 여러 차례 위기를 겪었다. 올 1월에는 알카에다에 관련된 소말리아 청년이 그를 살해하려고 도끼를 들고 집에 침입했으나 다섯 살배기 손녀와 함께 특수 문이 설치된 화장실에 숨어 목숨을 건진 적도 있다. 그는 지금도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살고 있다.

파리=이종훈 특파원 taylor55@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