껄껄 웃는 블룸버그, 울고 싶은 슈워제네거

입력 2005-11-10 03:02수정 2009-09-30 2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클 블룸버그 미국 뉴욕 시장이 8일 치러진 시장 선거에서 낙승해 재선에 성공했다. 반면 아널드 슈워제네거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특별 주민투표에서 자신이 내건 핵심 개혁안이 모두 부결돼 큰 타격을 보았다.

공화당 소속인 블룸버그 시장은 59%를 득표해 39%를 얻은 페르난도 페레어 민주당 후보를 기록적인 표차로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고 9일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억만장자인 블룸버그 시장의 승인(勝因)은 경영능력과 자금력이었다.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은 “유권자들이 탁월한 경영자 출신의 블룸버그 시장이 뉴욕을 잘 경영했다고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또 블룸버그 시장은 유세에 사재 7000만 달러(약 734억 원)를 쏟아 부었다. 페레어 후보의 모금액은 500만 달러(약 52억 원)에 그쳤다.

이날 캘리포니아 주 특별 주민투표에서 공화당 소속 슈워제네거 주지사가 제시한 개혁안 4건이 모두 부결됐다.

부결된 개혁안은 선거구 조정권을 주 의회에서 주지사가 지명하는 은퇴 변호사에게 넘기고, 주지사에게 예산 삭감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이었다. 이는 민주당이 우세한 주 의회를 견제하고 주지사의 권한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었다.

또 공립학교에서 정규 교사가 되는 준비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늘리고 공공 노동조합이 정당에 기부금을 낼 때는 매년 조합원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방안도 부결됐다. 개혁안을 놓고 정치 도박을 건 슈워제네거 주지사는 내년 주지사 선거를 앞두고 큰 상처를 입었다.

한편 이날 함께 치러진 뉴저지 주와 버지니아 주 주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모두 승리해 내년 중간 선거를 앞두고 크게 약진했다. 하워드 딘 민주당 전국위원회 의장은 “미 유권자들이 (조지 W 부시 행정부의) 증오와 분열의 정치에 염증을 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 진 기자 lee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