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이라크재건 파병國만 참가”

입력 2003-12-12 18:24수정 2009-09-28 0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이라크에 파병한 국가들이 186억달러(약 22조3000억원)에 이르는 미국의 이라크 재건사업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국무회의를 마친 뒤 “(논리는) 매우 단순하다. 납세자들의 돈을 지출하는 데 있어서 미국인들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쓴 국가들이 이라크 재건 입찰계약에 참가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이라크에서) 생명의 위험을 무릅썼고 우방국 사람들도 마찬가지”라며 “재건 입찰계약은 그것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이라크 재건'싸고 국제사회 양분

부시 대통령의 발언은 9일 이라크전에 반대했던 프랑스 독일 러시아 캐나다 등 반전국가 기업들을 이라크 재건사업에서 배제하겠다는 국방부의 발표를 재확인한 것이다.

워싱턴=권순택특파원 maypo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