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토]지옥과 천당

입력 2001-09-29 19:34수정 2009-09-19 0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터가 붕괴된 직후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참사현장을 빠져나오던 한 직장인의 모습(왼쪽)이 외신에 널리 소개됐다. 사진의 주인공인 금융전문가 에드워드 파인씨가 26일 사고 당시와 같은 모습으로 집을 나서고 있다. 그는 당시 북쪽건물 78층에서 근무하다 비행기가 충돌한 직후 극적으로 탈출했던 것으로 밝혀졌다.<뉴욕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