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스포럼 개막]선·후진국 정보화격차 해소 논의

입력 2001-01-25 18:27수정 2009-09-21 0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경제포럼(WEF) 제31차 연례총회가 25일 오후(현지시간)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개막돼 6일간의 대토론에 들어갔다.

‘글로벌시대의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격차 완화’를 주제로 한 이번 회의에는 세계 각국의 정치 경제 금융 문화예술 언론 학계의 주요 인사와 국제기구 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해 21세기의 신경제질서 모색과 세계화로 야기된 각종 문제의 해결 방안 등을 논의한다.

모리츠 로이엔버거 스위스 대통령의 개막연설로 열린 이날 개막식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일본 총리, 비센테 폭스 멕시코 대통령, 보이슬라브 코슈투니차 유고 대통령 등 10여개국 정상과 세계 주요국 재무장관 등이 참석했다.

또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과 마이크 무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제임스 울펀슨 세계은행(IBRD) 총재, 스탠리 피셔 국제통화기금(IMF) 부총재 등 국제기구 대표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등 다국적 기업의 총수 등도 모습을 보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경제의 향후 전망과 이에 따른 유럽과 아시아 경제의 파급효과, 미국 경제의 연착륙을 위한 미국 새 행정부의 정책방향 등이 비중 있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세계화와 정보기술혁명의 혜택을 개도국 및 빈국과 공유하는 문제에 관해서도 활발한 의견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오전 1차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세계화 △정보기술과 생명공학 분야의 새로운 발전 △미국 유럽 아시아의 경제전망 등 6개 분야에 걸쳐 300여 차례의 소그룹 토의와 세미나가 진행된다. 26일 저녁에는 올 세계경제전망에 관한 전자투표가 처음으로 실시될 예정.

개막을 사흘 앞두고 22일 갑자기 불참을 통보한 진념(陳稔) 재경부장관을 대신해 정부 대표로 참석하게 된 한덕수(韓悳洙) 통상교섭본부장은 26일 ‘향후 남북한의 정치경제전망’을 주제로 토론회를 주관한다.

한편 스위스 당국은 회의 개막에 앞서 반(反)세계화 활동가 300명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검문 검색을 강화하는 등 극렬 시위와 테러에 대비한 비상경계에 들어갔다.

<다보스〓김세원특파원>clair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