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러 차관유보금 일부 지원검토』

입력 1998-05-30 08:56수정 2009-09-25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가하락 등 경제불안을 겪고 있는 러시아 정부는 29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긴급대책을 발표했다.

러시아는 정부 예산을 확충하고 재정지출을 줄이기 위한 일련의 긴급 대책을 통해 다음 달 하순까지 적어도 50억루블의 미납 세금을 거둬들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보리스 옐친 대통령은 세금 체납 등 재정 위기의 책임을 물어 알렉산드르 포치노크 국세청장을 해임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러시아가 재정적자 감축노력을 보임에 따라 “1백억달러에 달하는 대(對)러시아 차관 유보금 중 일부를 제공하도록 집행이사회에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IMF가 러시아를 지원할 경우 어려움에 처한 러시아 경제가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모스크바AFP이타르타스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