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유관광국에 한국 포함…올해만 50만명 방한 예상

입력 1998-05-06 06:39수정 2009-09-25 1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정부는 5일 한국을 자국민의 자유관광 대상국으로 결정, 중국인의 한국관광이 정식으로 허용됐다.

중국 외교부 천젠(陳健)부장조리(차관보급)는 이날 권병현(權丙鉉) 신임 주중대사를 외교부로 초치, “한국을 중국국민이 자유로이 여행할 수 있는 지역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중국정부는 그동안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호주 뉴질랜드를 자국민의 자유관광 대상지역으로 지정, 이들 국가에 한해 자국민의 단체관광을 허용해 왔으며 한국은 일곱번째 자유관광 대상국이 됐다.

중국은 특히 기존의 자유관광 대상국 중 일부 국가에 대해서는 일정지역에 거주하는 자국민에 대해서만 단체관광을 허용하고 있으나 한국에 대해서는 조선족이 많이 거주하는 동북3성을 포함, 전국의 국민에게 이를 허용하기로 했다.

지난달 런던 제2차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 참석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주룽지(朱鎔基)총리에게 이 문제를 제기했으며 최근 한국을 방문한 후진타오(胡錦濤)부주석에게도 중국정부의 조속한 결정을 요청했었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지난달 15일부터 제주도에 대한 중국인 무비자(입국사증) 입국이 허용된데 이어 이번 조치로 올해에만 약 50만명의 중국인이 한국을 관광, 5억달러의 외화수입을 올릴것으로 내다봤다.

천부장조리는 이날 권대사와 만나 “이 결정은 한국의 금융위기에 대한 중국의 깊은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며 “한국경제의 조속한 회복과 국제사회에서의 신뢰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는 뜻이 담겨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황의봉특파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