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尼 국가 신용등급 또 하락…日-比 일부기업도 하향

입력 1998-03-18 06:43수정 2009-09-25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적인 신용평가회사들이 인도네시아 필리핀 일본의 국가 및 개별기업 신용등급을 잇달아 낮췄다. 유럽의 신용평가회사인 피치IBCA는 16일 정치상황 악화 및 국제통화기금(IMF)과의 갈등을 들어 인도네시아의 장기 외환거래 신용등급을 ‘B+’에서 ‘B-’로 낮췄다.

미국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이날 3개 필리핀은행의신용등급을 ‘BBBpi’에서 ‘BBpi’로 낮췄다.

또 S&P는 과도한 악성 채무를 이유로 이날 일본 도카이(東海)은행의 신용등급을 내렸다.

무디스사는 일본 히타치(日立)조선의 장기채 등급이 ‘Baa3’에서 낮춰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뉴욕·마닐라·도쿄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