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에 20억달러 지원』…IMF통해 제공키로

입력 1998-01-20 20:12수정 2009-09-25 2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은 한국 태국 등의 외환위기와 관련해 국제통화기금(IMF) 지원계획의 범위안에서 30억달러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탕궈창(唐國强)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중국의 대한(對韓) 지원의사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한국의 금융위기는 한국과 밀접한 경제 무역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기 때문에 깊은 관심을 갖고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탕대변인은 또 “한국은 경제기초가 튼튼하기 때문에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경제가 다시 활력을 되찾게 될 것이라는 게 중국의 판단”이라며 “아시아국가의 호혜 협력을 바라는 중국으로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등을 힘닿는 데까지 도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대한 금융지원과 관련, 주중(駐中) 한국대사관 고위관계자는 “중국의 IMF 출연금중 20억달러 정도가 한국지원 몫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황의봉특파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