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팔레스타인人 울린 ‘죄없는 소년’의 죽음

입력 1996-10-30 10:55업데이트 2009-09-27 14: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요르단강 서안의 후산마을에서 29일 열린 팔레스타인 소년 힐미

슈사군(10)의 장례식에서 슈샤군의 누이가 시신에 마지막

작별키스를 하고 있다.

장례를 마친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슈샤군이 한 이스라엘

정착민에게 폭행당해 숨졌다며 격렬한 항의시위를 벌였다.

슈샤군의 사망으로 그의 골수를 이식받으려 했던 갓태어난

누이동생도 시한부 삶을 살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