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中, 외국기업 세무조사…『소득신고 30%불과…脫稅추적』

입력 1996-10-28 07:56업데이트 2009-09-27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의 세무당국이 탈세혐의를 밝혀내기 위해 외국기업의 중국지사들에 대해 이례적으로 광범위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고 관영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가 2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국가세무총국 관리의 말을 인용, 외국기업의 중국지사가 크게 증가했음에도 외국기업 지사들이 납부하는 세금은 기대만큼 증가하지 않고 있어 당국이 광범위한 세무조사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85년 1천개소에 불과했던 중국내 외국기업 지사는 약7천개소로 늘어났지만 소득을 신고한 업체는 3분의 1정도에 불과해 당국은 외국기업 지사들이 중개수수료 수입 등에 대한 세금을 탈루하고 있는 것으로 여기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이달초 시작됐으며 내년 6월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