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FBI『美 이민자 10% 전과자』…하원서 조사 착수

입력 1996-10-26 20:13업데이트 2009-09-27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의회는 25일 지난 1년여동안 美이민귀화국(INS)으로부터 시민권을 받은 1백30만명중 약 10만명이 전과기록 보유자라는 주장에 대한 본격조사에 착수했다. 미 하원 정부개혁감시 소위원회의 빌 젤리프 위원장은 이날 「작년 8월이후 시민권을 받은 사람중 상당수가 범죄기록을 갖고 있을 것」이라는 미연방수사국(FBI)의 추정과 관련, 관계기관에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FBI는 이민국이 제출한 시민권 발급대상자의 인적사항 확인과정에서 대충 8∼10%가 범죄기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작년 이후 추진된 「시민권 USA운동」에 따라 새로 미국시민권자가 된 사람중 약 10만명이 전과자라고 추정했다. 젤리프 위원장은 이와 관련, 『이민귀화국은 그동안 시민권 발급자중 범죄기록 보유자는 1백명이 채 안된다고 말해왔으나 최근에는 상당수가 전과자일 가능성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리스 메이스너 이민귀화국장은 『FBI와 의회의 주장은 새로운 시민권자 모두에게 범죄의 얼룩을 뒤집어 씌우는 것』이라면서 『이는 국민의 분열과 외국태생 시민권자에 대한 근거없는 의심을 조장하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워싱턴聯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