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중국,대만관계 기본법 초안 작성 착수…홍콩언론 보도

입력 1996-10-19 18:03업데이트 2009-09-27 15: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은 홍콩과 마카오의 주권반환문제가 매듭지어짐에 따라 대만과의 통일에 대비 , 장래 양안관계를 규정하는 대만기본법 초안 작성에 착수했다고 홍콩 신문들이 19 일 보도했다. 中國사회과학원 대만연구소의 李家泉연구원은 18일 中國新聞社와 臺灣世界論壇報 社 공동주최로 홍콩에서 개최된 제1회 중국통일논단 학술토론회에서 양안관계의 미 니 헌법이 될 대만관계법은 독립적인 정당, 정치 및 군사조직을 허용하는 등 대폭적 인 자유를 보장함으로써 홍콩기본법 보다 관대한 내용을 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江澤民 국가주석겸 당총서기의 자문으로 알려진 李연구원은 그러나 이 기본법초 안 작성을 국무원이 주도하고 있는지 또는 학자들이 연구차원에서 시도하고 있는지 의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어 대만이 중국의 1국가 2체제 원칙을 수용해야 비로소 대만관계법에 대한 양측의 논의가 가능하다고 전제하고 대만이 유엔재가입을 시도하는 등 1국가 2체제 원칙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만을 두차례 방문한 바 있는 그는 대만 주민의 대다수가 중국과의 통일을 환영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