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화사, 앤 해서웨이 투샷 언급에 “빨리 넘겨주세요” 민망

입력 2022-08-13 00:21업데이트 2022-08-13 00: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화사가 앤 해서웨이와 찍은 사진이 언급되자 민망해 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는 오랜만에 마마무 화사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현무, 박나래는 “이게 누구야, 화사 컴온! 왜 이렇게 오랜만에 나왔냐”라고 입을 모았다. 기안84는 “요즘 화사가 글로벌이더라”라더니 “앤 해서웨이랑 사진 찍었어”라고 알렸다.

무지개 회원들은 “진짜?”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에 대해 “친구냐”라고 물었다. 화사는 아니라며 “그냥 해외 쇼장에서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무지개 회원들은 “앤 해서웨이가 화사 알 것 같다”라며 한껏 들떴다. 화사는 “모르시겠죠~”라면서 손사래를 쳤다. 박나래는 “앤 해서웨이가 옆에 앉아서 조용히 ‘멍청이’ 했대”라고 농을 던졌다.

이후에도 또 한번 투샷이 언급됐다. 전현무는 “얼굴 표정으로 봤을 때는 앤 해서웨이가 더 긴장했다. 화사가 프로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화사는 “빨리 넘겨주세요”라며 민망해 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