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김희재, 오해 풀고 연습 복귀해달라”…콘서트 스태프들 호소문

입력 2022-06-28 15:34업데이트 2022-06-28 15: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희재/뉴스1
가수 김희재 소속사가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했다며 전국 투어 기획사를 상대로 계약무효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공연을 준비해온 스태프들이 호소문을 남겼다.

김희재 전국 투어 기획사 모코.ent는 28일 공식자료를 통해 “김희재 콘서트 스태프들의 호소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전달했다.

호소문에서 스태프들은 “저희 김희재 단독 콘서트 스태프 일동은 공연의 정상 개최를 위해 협조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리고자 한다”며 “김희재 단독콘서트에 참여하고 있는 180명의 전 스태프들이 스카이이앤엠과 김희재님께 머리 숙여 호소한다”고 전했다.

스태프들은 “저희는 김희재님과 스카이이앤엠과 두 번의 회의를 통해 김희재님과 논의된 큐시트를 확정하고 모든 준비에 돌입 후 스카이이앤엠 본부장님이 스케줄을 주기만 기다렸다”며 “김희재님은 음반 활동과 콘서트의 병행에 대해 우려하는 저희 스태프들에게 ‘죽어도 좋습니다, 모든 스케줄을 소화할 테니 무조건 주세요’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고 이에 저희도 김희재님과 함께 꿈꾸던 무대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어제 6월27일 날벼락 같은 보도문을 보고 모두들 혼돈 속에 하루를 보냈다”며 “꼼꼼히 많은 것을 준비한 김희재님의 의견이라고는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코.ent와 스카이이앤엠 간에 오해가 있다면 빠르게 풀어주시고 스태프들을 위해서라도 음원제공과 연습일정(안무,합주,편곡)을 지금이라도 주셔서 콘서트를 완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모코.ent에서는 예정된 공연을 진행한다는 의지를 보내왔다”며 “이제 스카이이앤엠과 김희재님이 마음을 푸시고 저희를 위해서라도 연습에 복귀해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다시 한번 입장을 강조했다.

앞서 스카이이앤엠은 모코.ent와 김희재의 팬콘서트·전국투어 공연 기획과 관련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7일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24일 모코.ent를 상대로 계약무효를 내용으로 한 소장을 서울동부지법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소장에 따르면 모코.ent는 서울 공연 2회(7월9일, 7월10일), 부산 공연 2회(7월23일, 7월24일), 광주 공연 2회(7월30일, 7월31일), 창원 공연 2회(8월6일, 8월7일)까지 총 8회 공연 중 5회 공연에 대한 출연료를 가수에게 지급해야 하는 계약상 의무에도 납기일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13일 내용증명을 통해 모코 ENT에 지급이행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도 아티스트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희재 전국 투어 기획사 모코.ent도 지난 27일 “총 3회분의 출연료(7월 9일, 10일, 23일 공연분)를 이미 지난 1월에 스카이이앤엠 측에 미리 선지급했으나 김희재 측은 아티스트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단독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단 한차례도 연습에 참여하지 않았고 콘서트 준비를 위한 음원 제공 및 홍보에 비협조적이었으며 모코.ent의 거듭 된 요청에도 12일째 연락두절 상태였다”고 주장하는 입장문을 냈다.

이어 “스카이이앤엠이 출연료 5회분도 선지급하라는 내용은 계약상 명시가 돼 있는 것이 맞지만 티켓 판매가 열리기 하루 전인 5월29일까지 5회분을 지급해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사 모두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이 내용은 6월13일 스카이이앤엠측이 발송한 내용증명을 통해 뒤늦게 통보를 받았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에 모코.ent는 내용증명을 통해 ‘5회분을 지급할 테니 성의있는 연습 참여와 곡(김희재와 스카이이앤엠에서 보유한 리스트)을 전달해달라’는 요청을 수차례 드렸으나 단 한 곡도 받지 못해 편곡팀이 2주 동안 밤을 새워 곡을 만들고 있다”는 상황도 전했다.

또한 모코.ent는 “3회분 출연료 지급 후 아티스트의 홍보불참 및 진행 비협조에도 묵묵히 콘서트를 준비해온 저희와 이미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을 위해서 지금이라도 콘서트 연습 합류와 공연진행에 협조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정상적으로 공연이 개최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업무를 보고 있는 180명의 스태프들의 진심을 알아주시고 빠르게 복귀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