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윤다훈 “딸 남경민, 많은 사랑주지 못해 미안…더 소중하고 각별”

입력 2021-11-27 21:39업데이트 2021-11-27 2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배우 윤다훈의 딸이자 배우인 남경민이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배우 김수미의 아들과 간편식 요리 개발 작업에 나선 윤다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다훈은 이어 집에서 누군가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그가 기다린 인물은 딸 남경민이었다. 그는 딸에 대해 “많은 사랑을 주지 못했다”며 “준비가 안 됐는데 딸은 나한테 왔고 할머니 할아버지 손에서 자라서 미안한 게 더 큰 딸”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더 소중하고 애틋하고 각별한 딸”이라며 “그런 존재”라고 털어놨다.

윤다훈의 딸은 혼자 식사를 잘 챙겨먹지 못하는 아빠를 위해 반찬을 다양하게 싸왔다. 아빠를 위해 남긴 메모들도 눈길을 끌었다. 윤다훈은 “아빠가 다 모아놨어”라며 딸의 메모를 소중히 하는 모습도 보였다.

남경민은 “반찬을 한달에 2~3번 가져다 주려고 한다”며 “아빠가 아침을 꼭 먹는데 그럴 때마다 라면 드신다는 얘기가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이후 남경민은 윤다훈의 부엌에서 라면을 발견하고 “아직도 라면 먹어?”라며 엄마 같은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