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1차 포스터…멀티버스로 인한 최악의 위기

뉴스1 입력 2021-11-08 16:16수정 2021-11-08 16: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 뉴스1
2021년 최고의 기대작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이 멀티버스의 서막을 예고하는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배급사 소니 픽쳐스는 8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 분)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자신의 숙적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가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스파이더맨 2’(2004)의 빌런 닥터 옥토퍼스와 마주하고 있는 스파이더맨의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파이더맨’은 철근이 잔뜩 노출된 건물 잔해 위에서 ‘닥터 옥토퍼스’의 문어발을 피하며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어 일촉즉발의 상황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이전 ‘스파이더맨’ 시리즈 빌런 캐릭터의 등장은 시공간의 균형이 깨져 멀티버스의 문이 열렸음을 암시하는 한편, 스파이더맨에게 닥친 역대급 위기를 예고한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2019)에서 미스테리오에 의해 정체가 밝혀진 이후 세상을 구한 히어로에서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는 처지로 전락한 스파이더맨의 이야기를 다룬다. 역대 모든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통틀어 스파이더맨의 정체가 밝혀진 적은 처음이기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예측 불가능한 전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주요기사
그뿐만 아니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MCU 페이즈 4의 핵심인 멀티버스를 본격적으로 다루는 영화로 눈길을 끈다. 멀티버스 세계관의 등장으로 더욱 커진 스케일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 위기를 극복하며 더욱 성장한 스파이더맨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