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내 인생에 2번의 쓴맛…길옥윤과 스캔들, 딸과 생이별”

뉴스1 입력 2021-10-18 17:08수정 2021-10-18 1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갈무리 뉴스1
사촌 자매인 혜은이와 김승미가 자신들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서로의 마음을 이해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가수 혜은이가 사촌 동생 김승미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혜은이는 김승미에게 “살면서 인생의 쓴맛을 두 번 봤다”며 “넌 솔직히 말해서 그런 경험은 없었지 않았냐”라고 입을 열었다.

혜은이는 처음 겪었던 ‘쓴맛’에 대해 “그런 소문이 났을 때”라며 스승 故 길옥윤과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주요기사
혜은이는 “당시 ‘내가 이런 소리를 들으면서 가수 생활을 해야 하나’ 싶었다. 평생의 상처로 남았다. 그래서 노래를 그만두려고 했을 정도로 다 놓고 싶을 정도로 치욕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렇게 되면 회사, 길 선생님, 모든 게 마비가 되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당시 꾹 참았다. ‘소문은 소문이니까 나만 아니면 된다’는 생각으로 모든 걸 참아내기로 결심하고 한번은 넘겼다”고 떠올렸다.

혜은이는 자신에게 찾아온 두 번째 시련으로 딸과의 생이별을 떠올렸다. 첫 번째 이혼 후 딸과 헤어진 혜은이는 “다 싫어지더라. 다 싫은데 걔가 내 얼굴을 잊어버릴 것 같더라. 내가 TV에 안 나오면 그렇게 될 것 같았다. 그래서 그 생각을 하니까 아니더라 싶었다. 그 얘기는 아무도 모른다. ‘우리 딸이 날 몰라보면 안 되지’라는 생각으로 무대에 다시 서게 됐다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혜은이는 당시의 절절했던 자신의 마음과 그리움으로 불렀던 노래 ‘비가’를 회상했다. 그는 “10번도 넘게 녹음실을 잡아서 노래했지만 노래가 안 됐다. 소절마다 떠오르는 딸의 얼굴 때문에 결국 베스트가 아닌 가장 나은 녹음을 택해 발매한 앨범이 그 당시 그 앨범이다”라고 고백했다.

또 “지금도 수십 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무대에서 그 노래를 부르면 여전히 같은 아픔이 밀려온다. 감정이 조금만 더 실리면 눈물이 나서 노래를 못하곤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동생 김승미는 “내가 한 남편과의 이별(사별) 보다 언니는 더 아팠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사람이 죽고 사는 문제의 양 갈래인데도 불구하고, 그래도 우리 남편은 미워서 간 게 아니고 아파서 간 거기 때문에 더 측은하다. 돌아가신 시점이 안타까운 상태로 간 것이지 않나. 어쩔 수가 없어서. 그래서 내가 그 생각을 했다. 언니는 나보다 더 아팠겠다”라고 언니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여 듣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안겼다.

한편 올해 66세인 혜은이는 노래 ‘파란 나라’, ‘열정’, ‘당신은 모르실거야’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가수이다. 또한 가수 김승미는 혜은이의 사촌 동생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