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민효린, 결혼 3년여만에 부모 된다…“출산 앞둬, 기쁜 마음” [공식]

뉴스1 입력 2021-09-27 18:11수정 2021-09-27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양(왼쪽)과 민효린 © News1
배우 민효린(35·본명 정은란)과 빅뱅 태양(33·본명 동영배)이 부모가 된다.

민효린 소속사 플럼에이앤씨 관계자는 27일 뉴스1에 “민효린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라며 “기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소속사는 “그 외 사항은 조용히 출산하기를 원해서 답변하기가 어렵다”고 전하며 출산일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로써 두 사람은 결혼 3년여 만에 출산 소식을 전하며 첫 아이를 품에 안게 됐다.

주요기사
앞서 민효린과 태양은 지난 2014년 태양의 솔로곡 ‘새벽 한 시’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었고, 이후 2015년 6월 교제 사실이 알려지며 공개 연애를 해왔다. 이어 4년간 열애 끝에 2018년 2월 결혼했고, 태양은 결혼 한달여 만에 입대해 2019년 11월 전역했다.

민효린은 지난 2019년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한 뒤 가정 생활에 집중해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