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차’ 김선호, 신민아 일일 남자친구…설렘 폭발

뉴시스 입력 2021-09-26 10:46수정 2021-09-26 1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갯마을 차차차’가 가슴을 콩닥거리게 만드는 로맨스와 함께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훈훈한 에피소드를 그려냈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주말극 ‘갯마을 차차차’는 유료가구 기준 수도권 평균 9.9%, 최고 12.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딸을 만나기 위해 혜진(신민아 분)의 부모님이 공진을 찾으면서 시작부터 흥미로운 전개가 이어졌다.

공진에 도착하자마자 혜진의 부모님은 남숙(차청화 분)이 혜진에게 “홍반장이랑 하룻밤은 보냈는데 지피디랑 썸도 있고 복잡하겠지. 나도 다 이해해”라고 말하는 장면을 정면으로 목격했다.

주요기사
그 덕에 오랜만에 가족 상봉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어색함만 한 아름 안고 부모님과 함께 집으로 돌아온 혜진. 때마침 미선(공민정 분)의 부탁으로 샤워기를 고치러 왔던 두식(김선호 분)과 딱 마주치게 되면서 난감한 상황이 이어졌다.

홍반장을 그대로 보낼 수 없었던 혜진의 아빠 태화(서상원 분)는 두식에게 “우리 딸이랑 어떤 사인가? 둘이 하룻밤을 보냈다던데”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에 “제가 치과, 아니 혜진이 남자친구입니다”라고 답하는 두식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이며 탄성을 자아냈다.

그렇게 시작된 혜진의 일일 남자친구 역할 대행 미션에 몰입도는 최고조에 달했다. 부모님과 함께 마을 구경에 나선 혜진과 두식. 미선은 공진 프렌즈 단체 채팅방에 불가피한 사정으로 두식이 혜진의 남자친구 역할 대행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고, 적극 협조를 한 사람에게는 윤치과 30% 할인권을 부상으로 주겠다는 파격 공약을 걸었다.

그 소식에 한 걸음에 달려 나온 마을 사람들이 혜진의 부모님 앞에서 선보인 어색한 발연기와 함께 춘재(조한철 분)가 자신의 사인 CD와 브로마이드를 선물로 건네는 장면은 빵 터지는 웃음을 안겨줬다.

그 시각 두식이 혜진의 남자친구 역할 대행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성현은 때마침 지나가고 있던 혜진의 부모님을 발견하고는 대뜸 달려가 인사를 했고, 친근하게 “아버님”이라 부르며 촬영 현장을 구경시켜줬다.

혜진의 부모님에게 깍듯하고 예의 바른 성현과 달리, 친근감을 내세워 반말 모드로 허물없이 편하게 대하는 두식의 모습은 묘하게 대비를 이룬 동시에 그 안에서 미묘한 견제가 느껴져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밥을 먹기 위해 찾은 화정 식당에서 혜진의 아빠와 바둑을 두게 된 두식. 한 수 물러 달라며 서로 티격태격하는 두 남자의 모습에서는 혜진이 공진에 막 내려왔을 때 서로 으르렁거리던 두식과의 관계를 떠올리게 했다.

쑥스러움에 투덜거리는 혜진의 아빠를 넉살 좋게 살뜰히 챙기는 두식 덕분에 어색한 분위기가 흘렀던 혜진의 가족은 더욱 화기애애 해졌고, 순식간에 친해진 이들의 모습은 진짜 가족처럼 보여 훈훈함이 배가 되었다.

하지만 두식의 부모님, 할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는 것을 알게 된 후 혜진의 아빠는 급속도로 냉랭해졌다. 어릴 적 외롭게 자란 혜진이 복닥복닥 한 집에서 사랑을 실컷 받았으면 하는 부모의 마음이 앞섰던 것.

이에 두식은 혜진이 충분히 사랑받은 사람이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 사랑이 충만한 사람으로 컸을 리 없잖아요”라고 자신의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하며 위로했다.

그 따뜻한 마음을 느낀 혜진의 아빠는 “우리 딸 많이 좋아하나?”라고 물었고, 두식은 진지하게 “예”라고 답했지만 이내 “근데 남자 말고 친구로”라는 말을 덧붙여 폭풍 아쉬움을 유발했다. 이어 “언젠가 그 친구 옆에 정말 좋은 사람이 있길 바라요”라고 말하는 그의 표정에서는 씁쓸함과 애잔함이 느껴졌다.

그 말에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두식의 진가를 대번에 알아본 혜진의 아빠는 “그게 자네일 수도 있잖아”라는 말을 남겼고, 이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고스란히 대변하고 있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두식의 남자친구 역할 대행으로 위기감을 느낀 성현의 행보 또한 흥미진진했다. 대학시절 혜진이 자신의 친구와 사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고백조차 하지 못했던 것을 떠올린 성현은 이번에는 절대 늦지 않겠다고 스스로 다짐하며 서울로 향하는 길에 혜진에게 전화를 걸어 공진에 내려가면 할 말이 있다고 했다.

그 시각 집 앞에 가로등에 다시 불이 들어온 것을 보고 두식이 한 일이라는 것을 눈치챈 혜진의 설레는 표정과 혜진의 아빠와의 대화를 떠올리고 무언가 결심하는 듯한 두식의 모습이 교차되어 보이면서 시청자들의 심장도 함께 쿵쾅거리게 만들었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 10회는 2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