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출산 후 인생 최고 몸무게 71.1kg 인증 “다이어트 시작”

뉴스1 입력 2021-09-23 11:13수정 2021-09-23 1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비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나비가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23일 나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도대체 모유 수유하면 살 빠진다는 말은 어디로 간 거죠?”라며 “분명히 4개월 전에 아기를 낳았는데 왜 배는 그대로고 육아하느라 종일 굶다가 몰아서 먹다보니 몸무게가 빠지기는커녕 몸은 점점 더 붓고 컨디션은 최악에 맞는 옷이 없어 남편 박스티만 빌려 입고, 방송 스케줄 있는 날엔 펑퍼짐한 원피스만이 살 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나비의 살찌기 전과 후 모습이 담겼다. 출산 전 날씬했던 나비는 아이를 낳은 후 몰라보게 살이 쪄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인생 최고 몸무게인 71.1kg을 인증했다.

나비는 “인생 최고 몸무게 찍은 지금, 예전 모습으로 다시 돌아갈래요”라며 “더 늦기 전에 다이어트 시작합니다. 앞으로 건강하게 달라지는 제 모습 기대해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라고 선언했다.

주요기사
한편 나비는 지난 2019년 11월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했으며, 이후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지난 5월 아들을 출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