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김구라, ‘늦둥이’ 아빠 됐다…첫째 MC그리와 23살차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9-23 09:41수정 2021-09-23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김구라. 동아일보 DB
방송인 김구라(51)가 재혼한 부인과의 사이에서 최근 ‘늦둥이’ 둘째를 얻었다. 김 씨의 첫째 아들 MC그리(본명 김동현·23)는 23살 어린 동생이 생겼다.

김구라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23일 동아닷컴에 “추석 연휴 전 김구라 아내가 둘째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아이 성별 및 생일 등 구체적인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예매체 더팩트,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둘째는 출산 예정 시기보다 이르게 태어나 인큐베이터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구라는 지난 2015년 전 부인과 이혼, 지난해 12세 연하의 A 씨와 재혼했다. 두 사람은 별도의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만 하고 조용히 가정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김구라와 첫째 아들 MC그리. 동아일보 DB
김구라는 현재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와 ‘복면가왕’,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등에 출연 중이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