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정용진 부회장, BTS ‘입덕’ 인증…“아미가 되어보련다”

입력 2021-08-11 13:30업데이트 2021-08-11 14: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1.08.11/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방탄소년단(BTS)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정 부회장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아미(방탄소년단 팬)가 되어보련다’라는 글과 함께 BTS 포토카드 사진을 게시했다.

정 부회장이 모은 포토카드에는 BTS 멤버 뷔·정국·진·지민·RM·슈가·제이홉 각각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해당 포토카드는 BTS 소속사 하이브가 서울 용산구에 문을 연 복합문화공간 ‘하이브 인사이트’ 방문 시 구매할 수 있는 굿즈다. 입장권 1장과 함께 2만5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포토카드 한쪽 면에는 방문 날짜와 방문자 닉네임이, 다른 한쪽 면에는 BTS 멤버 모습을 담은 사진이 인쇄된 형태다. 정 부회장의 포토카드 방문 일자는 8월10일로, 닉네임은 정 부회장의 영어 이니셜인 ‘YJ’를 사용했다.

특히 포토카드는 팬들도 7장을 모두 모으기 어려워 아미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샀다.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아미가 된 것을 환영한다”, “아미도 포토카드 7장을 모으기 쉽지 않은데 부럽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정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말 그대로 ‘깜짝 방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하이브 인사이트는 각 층별 관람시간이 정해져 있고 층별 이동 역시 크루 안내에 따라 진행되기 때문에 “정 부회장도 줄을 서서 들어갔느냐”는 호기심 어린 질문도 이어졌다.

방문 예약 시 사용하는 아이디 1개 당 입장권과 포토카드 한 장씩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정 부회장이 하이브 인사이트에 7번이나 방문했는지도 아미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신곡 ‘퍼미션 투 댄스’를 발매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 몰이 중이다. 지난 5월 발표한 ‘버터’는 통산 9주 동안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위를 기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