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멘트, 시킨 것” 박연수, 송종국 방송 조작 주장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6 11:44수정 2021-08-06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최근 한 방송에 자녀들과 함께 출연한 가운데, 전처 박연수가 “지아, 지욱이 멘트는 방송에서 모두 시켜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아니까.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은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얘기했다. 지아도 ‘내 꿈만 꿔’ 멘트 시켜서 한 것”이라며 “PD님께 사과 받았다”고 올렸다.

이어 박연수는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말아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멘트는 지난달 29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특종세상’)의 ‘자연인이 된 송종국 편’에서 나왔다. 당시 방송에서 송종국은 2015년 박연수와 이혼한 뒤 사람들의 시선을 견딜 수 없어 강원도 홍천으로 이사를 가 자연인이 된 근황을 알렸다.

주요기사
앞서 송종국은 MBC 예능 ‘아빠 어디가’ 방송을 마치고 2년 정도 별거를 했다는 루머가 돌면서 이혼 당시 사생활 의혹 등에 휩싸인 바 있다. 그 후 송종국은 돌연 자연인의 모습으로 방송에 비치면서 자녀들과 훈훈한 유대관계를 보여 화제가 됐었다.

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방송의 멘트가 거짓이라고 주장한 박연수는 고소장을 접수한 사진도 올렸다. 그는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에 딱 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놨구나”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절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가로 나오더라.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 그런데 아무리 발버둥 쳐봐도 난 끄덕없다. 우리 지아, 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 커주고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2006년 송종국은 배우 박연수와 재혼했으나, 9년 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은 현재 엄마 박연수가 양육 중이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