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이혼 후 공황장애 걸려…한 번쯤 왔다가는 병”

뉴스1 입력 2021-07-26 00:14수정 2021-07-26 0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혜영이 이혼 후 공황장애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36세 싱글대디와 26세 싱글맘이 데이트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데이트에 나선 가운데, 싱글대디 최준호가 조심스럽게 “사실 약 가방이다, 요즘 (공황장애) 약을 먹고 있다”며 “정신적으로도 힘들어서 여기 나가는 게 맞나 싶었지만, 자신감을 찾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이혜영은 “(공황장애는) 이혼한 사람들에게는 한 번 왔다가는 병인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나도, 내 주위에도 그런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그 병에 많이 걸리더라”며 “새로운 사랑을 찾아 그 병을 없애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