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데뷔한지 엊그제 같은데 군 입대”

뉴시스 입력 2021-07-22 11:52수정 2021-07-22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몬스타엑스’ 리더 셔누(29·손현우)가 국방의 의무를 이행한다.

22일 훈련에 입소한 셔누는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복무를 시작한다.

이에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020년 7월 좌안 망막박리 진단을 받고 진행된 수술로 인해 현역 복무에 부적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셔누는 입대 전날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짧게 자른 머리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데뷔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군대에 가야 할 시기가 됐다”며 “몬스타엑스 활동하며 많은 것을 느끼고 경험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팬들에 인사를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조금 활동 못 한다고 인생 얘기까지 들먹거리는 거보니까 나도 좀 불안하긴 한가 보다. 사랑하고 금방 만나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셔누는 몬스타엑스 멤버 중 첫 번째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한다. 몬스타엑스는 셔누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군 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