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취소에 촬영 중단까지…코로나19 재확산에 연예계 ‘빨간 불’

뉴스1 입력 2021-07-08 23:56수정 2021-07-08 2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브레이브걸스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자 수가 급작스럽게 늘어나며 ‘4차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에도 다시 코로나19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지난 7일 그룹 브레이브걸스는 스케줄에 참여했던 외부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선제적 검사에 나섰다.

이후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와 스태프 보호 차원”이라는 입장과 함께 신곡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타이틀곡 ‘치맛바람’ 활동 마무리 후 진행 예정이었던 후속곡 ‘풀 파티’(Pool Party)의 활동도 무산됐다.

그룹 라잇썸(LIGHTSUM)도 메이크업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활동을 일시 중단했다. 8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라잇썸의 메이크업 스텝 중 한 분이 8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이에 라잇썸은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현재 병원을 찾아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라잇썸 멤버들은 검사결과와 보건당국의 추후 조치가 있을 때까지 당분간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가요계 뿐만 아니라 방송계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에 빨간 불이 켜졌다.

먼저 지난 7일에는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의 아역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맞으면서 해당 배우와 접촉한 제작진과 출연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드라마 측은 안전 확보를 위해 동선이 겹친 이들 모두에게 자가격리를 요청했다.

KBS 1TV ‘속아도 꿈결’ © 뉴스1
이후 KBS 측은 “동선이 겹치지 않는 배우들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야외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전했지만, 바삐 촬영을 이어가야 하는 일일드라마 특성상 결국 7월19일부터 7월23일까지의 방송을 결방하게 됐다.

또한 같은 날 이건준 KBS 드라마센터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전해지면서 방송계의 불안감이 커졌다. 다만 KBS 측은 입장을 통해 접촉한 직원들 모두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도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이 중단됐다. 8일 JTBC 측은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인사이더’ 스태프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촬영을 중단하고 배우 및 전체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주연 강하늘을 비롯해 모든 배우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배우 강하늘 © News1
이외에도 지난 3일에는 가수 겸 방송인 임백천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4일 배우 차지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차지연과 접촉했던 배우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지난 5일에는 소속사 에스팀의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에스팀은 이효리, 모델 장윤주, 정혁, 아이린 등이 소속됐다. 당시 에스팀 측은 “확진된 직원이 아티스트들과 접촉이 없던 인물이라 검사를 받지는 않았지만, 혹 추후 직원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온다면 아티스트들의 검사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방역 당국의 방침을 따르겠다”라고 밝혔다.

8일 주지훈, 인교진, 소이현, 정려원, 정수정 등이 소속된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H&엔터테인먼트)도 사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 직원이 검사를 진행했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밀접 접촉자는 자가격리 중이다”라며 “아티스트 중에서는 밀접 접촉자가 없어 스케줄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