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토이 제작자에게 사기 당했다…돈 들고 갑자기 사라져”

뉴스1 입력 2021-07-02 00:04수정 2021-07-02 0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대화의 희열 3’ 유희열이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서는 가수 양희은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MC 유희열이 그의 이야기에 공감했다.

이날 양희은은 자신을 발굴한 제작자 ‘킹박’을 언급하며 제대로 된 돈 한번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 사람 하나랑 시작해서 그 사람이랑 제작을 끝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지만, 그 당시에는 사실 가수 권리가 전혀 보장받지 못했다”라고 회상했다.

“제작자들은 다 도둑이었다. 가수에게 창작의 자유를 다 줬지만 대신 돈은 안 줬다”라는 양희은의 말에 유희열은 “저랑 되게 비슷한 면이 있으시다”라고 입을 열었다.

주요기사
유희열은 어디 가서 이런 얘기를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제가 토이 2집을 내고 제작자가 사기 치고 도망갔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제작자가 제 이름으로 다른 회사와 계약을 한 거다. 저는 몰랐다. 다른 데서 돈을 다 받았더라. 내 인감도장으로 계약하고 돈을 받은 것”이라며 “저를 그쪽으로 넘기고 갑자기 없어졌다. 미국으로 도망갔다더라”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근데 누가 봤다더라. 미국이 아니라 금강휴게소에서 고스톱 치는 모습을”이라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