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정민 “아내 루미코와 9년째 각방…후회 중”

뉴스1 입력 2021-06-17 08:31수정 2021-06-17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민/방송 캡처© 뉴스1
가수 김정민이 아내 루미코씨와 9년째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민은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해 “아내와 9년째 각방을 쓰고 있는데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셋째를 출산한 후 힘든 아내를 배려하기 위해 각방을 쓰기 시작했는데, 벌써 9년이 지났다”며 “지금은 각방을 쓰는 것을 후회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정민은 루미코, 아이들과의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정민은 아이들의 아침을 준비하기 위해 새벽에 일어났고, 김정민은 셋째 아들과 한 방에서 잠을 자는 모습을 보였다.

주요기사
한편 김정민은 지난 2006년 7월 아내 루미코씨와 혼인 신고를, 그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