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현, 세 번째 결혼도 파경…소속사 “이혼 맞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10-27 14:48수정 2020-10-27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아현이 재미교포 사업가 이 모 씨와 올해 초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27일 오후 이아현의 소속사 에이브팩토리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이아현의 이혼과 관련해 “이혼한 게 맞다”고 짧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혼 이유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다.

이아현과 이 씨는 지난 2019년 tvN ‘둥지탈출3’에 출연해 두 딸과 가정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SBS funE에 따르면 이아현은 방송이 종영된 지 6개월 뒤인 같은 해 7월에 이 씨를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이혼이 확정됐다고 전해졌다.

이 씨는 이아현의 세 번째 남편이다.

이아현은 지난 1997년 첫 번째 결혼을 했다가 3개월 만에 별거한 뒤 이혼했다. 이후 2006년에 재혼했으나 2011년 또 이혼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