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내려올 자리나 시간 찾고 있다…길지는 못할 것”

뉴스1 입력 2020-09-30 22:43수정 2020-09-30 22: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캡처 © 뉴스1
나훈아가 가수 생활 마무리와 관련한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밝혔다.

나훈아는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특집 프로그램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에서 특별 MC 김동건 전 아나운서로부터 “언제까지 노래를 할 것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나훈아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내려올 자리나 시간을 찾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언제 내려와야 할지 마이크를 놓아야 할지 그 시간을 찾고 있다”면서 “이제는 내려올 시간이라 생각하고, 길지는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이에 김동건 전 아나운서는 “그래도 노래를 100살까지는 해야할 것 같다”라며 응원했다.

이 자리에서 나훈아는 훈장을 사양했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밝혔다. 나훈아는 “세월의 무게도 무겁고 가수라는 직업의 무게도 엄청나게 무거운데, 훈장까지 달면 그 무게를 어떻게 견디냐”라며 “우리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영혼이 자유로워야 한다”고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술도 한 잔 마시고 친구들과 쓸데없는 소리도 하고 술주정도 하고 살아야 하는데, 훈장을 받으면 그 값을 해야해 무게를 못 견딘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