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누리, ‘바람피면 죽는다’ 출연 확정…국정원 요원 역

뉴스1 입력 2020-08-01 04:06수정 2020-08-01 0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배누리/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 뉴스1
배우 배누리가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31일 “배누리가 KBS 2TV 새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감독 김형석) 출연을 확정지었다”라고 밝혔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 피우면 죽는다’라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담는다.


배누리는 극 중 국정원 요원 엄지은 역을 맡았다. 엄지은은 뛰어난 판단력과 명석한 두뇌로 촉망받는 유능한 요원이다.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어 갈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도도솔솔라라솔’ 후속으로 오는 10월 중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