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브라이언, 탈북민들 운동 코치 맡게 된 사연…‘이만갑’

뉴시스 입력 2020-05-22 17:58수정 2020-05-22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플라이 투 더 스카이’ 출신 가수 브라이언이 탈북민들의 운동 코치를 맡아 관심이 모아진다.

브라이언은 오는 24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해 탈북민 출연자들에게 고강도 전신운동을 선보인다.

브라이언은 ‘스트롱 바이 줌바’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스트롱 바이 줌바는 피트니스 댄스인 기존 줌바를 근력 강화에 초점을 두어 발전시킨 장르다.


그는 근육질 몸매를 뽐내며 등장해 북한 운동선수 출신 탈북민도 힘든 고난이도 동작을 소화해낸다.

주요기사

운동 코치로 변신한 브라이언의 모습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